아레사 프랭클린의 삶

Soul Queen Aretha Franklin은 8 월 16 일 76 세의 나이로 긴 병으로 사망했습니다. 그녀는 췌장암으로 고생했습니다. 필수 불가결 한 영혼의 상징 인 아레사 프랭클린 (Aretha Franklin)은 독특한 음악적 유산과 필연적 인 문화 유산을 남깁니다. 그의 사망 소식은 그의 요원 Gwendolyn Quinn에 의해 발표되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은 아레사 프랭클린이 그녀의 시대를 부인할 수 없을 정도로 영원히 영혼의 여왕으로 남을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이 전설적인 영혼의 모습으로 돌아갑니다.

Advertisements
Advertisements

소개

Aretha Franklin은 1942 년 3 월 25 일 멤피스 테네시에서 태어났습니다. 그녀는 2018 년 8 월 16 일 미시간에서 사망했습니다. Aretha Franklin은 미국 가수 작곡가입니다. 그녀는 복음, 영혼, 펑크, 블루스, 재즈 등의 음악 스타일로 알려져 있습니다. 동시에 그녀는 피아니스트이며 1968 년에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흑인 미국인의 2 위에 올랐습니다. 그녀의 레코드 판매량은 약 7 천 5 백만입니다. 따라서 Aretha Franklin은 비닐 레코드 판매 기록을 갱신 한 가수로 남아 있습니다. 그녀는 최고의 가수 중 첫 번째 로큰롤 잡지에 의해 지명되었습니다.

전기

Aretha Franklin은 멤피스에서 태어났습니다. 그의 가족은 버팔로시에 잠시 살다가 디트로이트로 이사하기로 결정했습니다. Aretha는 당시 7 살이었습니다. 그의 아버지는 존경받는 목사였습니다. 그는 긴 혼수 상태에서 1984 년에 사망했다. 이 혼수 상태는 집에서 총에 맞은 강도 때문에 발생했습니다. 아레사의 어머니는 복음을 부르는 가수였습니다. 그녀는 Aretha가 6 살 때 이혼했고 아이들에게 양육권을 남겼습니다. 그녀는 1952 년에 죽었다. 그래서 아레사와 그녀의 자매들은 디트로이트 교회 합창단의 일부였다.

뮤지컬 커리어

Aretha의 재능이 발견되어 1956 년 Columbia Records와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데뷔는 약간의 성공을 거두었 기 때문에 온건했습니다. 이 기간 동안 Aretha는 1955 년에 태어난 아들과 1957 년에 다른 두 아들을 낳았습니다. Aretha는 두 번째 출생 직후에 학업을 중단하고 자녀를 할머니에게 맡겨주었습니다. 음악 세계에서 더 잘 진화 할 수 있습니다. 아레사는 1964 년에 3 번째 아들을 낳았다. 1967 년 아레 타는 컬럼비아 기록에서 멈춰서 대서양 기록으로 갔다. 그녀는 재능있는 감독들과 힘을 합쳐 R & B 사운드 녹음을 도왔습니다. 아레사 프랭클린은 영혼의 여왕이라는 별명을 얻었으며 동시에 전 세계적으로 성공을 거두었습니다. 그녀는 흑인 공동체에 대한 자부심의 원천이었습니다. 그녀의 네 번째 자녀는 1970 년에 태어났습니다. Aretha는 복음을 연주했으며 앨범은 판매량이 가장 많은 복음 앨범 중 하나였습니다. 그의 죽음은 음악계를 화나게했지만 그의 각인은 영원히 새겨 져있다.

Advertisements
Advertisements

About us at Soolide.com

Soolide.com is a leading digital entertainment platform seeking to provide you with captivating and engaging content. Whether you are a fan of heartwarming stories or simply a curious reader interested in the latest trends, you will be left satisfied.
Soolide.com covers many subjects and includes some of your favorite categories (such as people, travel, health and pets) across 9+ languages. Follow us on social media and stay tuned for the latest trending topics.
Shoot out to you; our lovely readers: Make sure to connect with us if you would like to write for us or submit stories. Our content team is always on the lookout for more engaging contents people loves.